티스토리 뷰

그날, 정림사지 5층 석탑

황동규


성긴 눈발 빗방울로 뿌리다
다시 눈발 되어 날리는
눈발 날리다 다시 빗방울로 흩뿌리는
그런 지워버리고 싶은 날.

텅 빈 뜨락에 혼자 있는 그대
크도 작도, 늙도 젊도 않게
속 쓰리지도 않게
뒤로 돌아가 보아도
어디 따로 감춘 열(熱)도 없이
눈 비 속에서 잊힌 듯 숨쉬고 있다.
그 들숨 날숨 안에 들면
사는 일이 온통 성겨진다.

'춥니?'
'아니.'
'발끝까지 젖었는데?'
'어깨가 벌써 마르고 있어.'
'조금 전에 우는 걸 봤다는 사람이 있는데?'
'네 눈으로 본 걸 옮기지.'

/문학사상 2003년 4월호/


* tirol's thought

'네 눈으로 본 걸 옮기지'

소문과 추측과 짐작과 억지 투성이의 세상을 향해
석탑이 그윽하게 하는 말이 참 근사하다.

'시 읽어주는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물 무렵 - 최갑수  (0) 2003.09.08
사랑은 불협화음 - 박상우  (0) 2003.08.08
그날, 정림사지 5층 석탑 - 황동규  (0) 2003.07.29
떨림 - 강미정  (0) 2003.07.22
칠 일째 - 이응준  (0) 2003.07.20
아, 입이 없는 것들 - 이성복  (0) 2003.07.13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