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 읽어주는 남자

사랑 - 김용택

tirol 2001. 9. 16. 19:43
사랑

김용택


당신과 헤어지고 보낸
지난 몇 개월은
어디다 마음 둘 데 없이
몹시 괴로운 시간이었습니다.
현실에서 가능할 수 있는 것들을
현실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우리 두 마음이
답답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당신의 입장으로 돌아가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받아들일 건 받아들이고
잊을 것은 잊어야겠지요.
그래도 마음의 아픔은
어찌하지 못합니다.
계절이 옮겨가고 있듯이
제 마음도 어디론가 옮겨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추운 겨울의 끝에서 희망의 파란 봄이
우리 몰래 우리 세상에 오듯이
우리들의 보리들이 새파래지고
어디선가 또
새 풀이 돋겠지요.
이제 생각해보면
당신도 이 세상 하고많은 사람들 중의
한 사람이었습니다.

당신을 잊으려 노력한
지난 몇 개월 동안
아픔은 컸으나
참된 아픔으로
세상이 더 넓어져
세상만사가 다 보이고
사람들의 몸짓 하나하나가 다 이뻐보이고
소중하게 다가오며
내가 많이도
세상을 살아낸
어른이 된 것 같습니다.
당신과 만남으로 하여
세상에 벌어지는 일들이 모두 나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을
고맙게 배웠습니다.
당신의 마음을 애틋이 사랑하듯
사람사는 세상을 사랑합니다.

길가에 풀꽃 하나만 봐도
당신으로 이어지던 날들과
당신의 어깨에
내 머리를 얹던 어느 날
잔잔한 바다로 지는 해와 함께
우리둘인 참 좋았습니다.
이 봄은 따로따로 봄이겠지요
그러나 다 내 조국 산천의 아픈
한 봄입니다.
행복하시길 빕니다.
안녕


* tirol's thought

내가 즐겨듣는 FM 라디오 프로그램 중에 KBS 제1FM의 '당신의 밤과 음악'이라는 게 있다. 밤 열시부터 열한시까지 클래식과 크로스오버 음악을 주로 틀어주는 그 프로그램에서는 열한시 오십분 경이 되면 시를 읽어주는 시간이 있는 데 지난 화요일인가엔가 김세원 아줌마가 이 시를 읽어주었다. 첫부분을 들으면서 내가 알고 있는 시라는 생각을 했는데, 누굴까 생각이 나진 않았다. 이성복? (참고로 이 방송의 작가인 김미라씨는 이성복을 좋아하는 것 같다. 몇번인가 이성복의 시를 들을 수 있었으니까), 정호승? 장석남? 이런 나의 궁금증을 비웃기라도 하듯 시는 생각보다 엄청 길었다. 끝난 듯 하면서 이어지는 시(그 왜, 성우 특유의 '포즈'가 있지 않은가?)...결국 마지막에 들어보니 김용택이었다. 다 듣고 나서 내가 갖고 있는 김용택의 몇 권의 시집을 뒤적거려 이 시를 찾을 수 있었다. 누군가를 통해 어떤 것을 다시 보게 되는 일은 흔히 많은 사람들이 경험하는 일이지만, 내게있어 '당신의 밤과 음악'의 이 코너를 통해 그동안 잊고 지냈던 그냥 스쳐지났던 시들을 다시 발견하는 일은 잠시나마 나를 흐믓하게 만들어준다.
늦은 봄에 어울리는 시다.

'시 읽어주는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를 매며 - 장석남  (0) 2001.09.16
스팀목련 - 강연호  (0) 2001.09.16
사랑 - 김용택  (2) 2001.09.16
반성 16 - 김영승  (0) 2001.09.16
쓸쓸한 날에 - 강윤후  (0) 2001.09.16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 김광규  (0) 2001.09.16
댓글
  • 프로필사진 가을에... 출근길에 김현철 노래가 들렸죠.

    난 괜찮아~~~

    그리곤 생각의 실이 이어져 [사랑]이 생각나던차

    인터넷을 뒤져 찾아냈습니다.

    좋은 시 간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06.09.21 08:45
  • 프로필사진 김영호 여자친구와 헤어진지도 6개월이 지났네요... 좋은 시 감사합니다... 제 블로그에 퍼가도 될런지요.. 그럼 늘 건강하세요. 2008.10.18 04:21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