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빗방울의 입장에서 생각하기

 

이현승

 

 

 밤의 도시를 바라볼 때처럼 명확해질 때는 없다.

 어두운 천지에 저마다 연등을 달아놓듯

 빛나는 자리마다 욕정이, 질투가, 허기가 있다.

 이것보다 명확한 것이 있는가.

 

 십자가가 저렇게 많은데,

 우리에게 없는 것은 기도가 아닌가.

 입술을 적시는 메마름과

 통점에서 아프게 피어나는 탄식들.

 일테면 심연에 가라앉아 느끼는 목마름.

 

 구할 수 없는 것만을 기도하듯

 간절함의 세목 또한 매번 불가능의 물목이다.

 오늘은 내가 울고

 내일은 네가 웃을 테지만

 

 내일은 내가 웃고 네가 기도하더라도 달라지는 것은 없겠지만

 울다 잠든 아이가 웃으며 잠꼬대를 할 때,

 배 속은 텅 빈 냉장고 불빛처럼 허기지고

 우리는 아플 때 더 분명하게 존재하는 경향이 있다.

 아프게 구부러지는 기도처럼, 빛이 휜다.

 

 <이현승, 생활이라는 생각, 창비, 2015>

 

 

* tirol's thought

빗방울의 입장에서 보면

세상은 구부러져 보이겠지 아프게

휘어진 불빛을 따라가다보면

없는 것들을 보여주는 것들 명확하게

십자가 뒤로 사라진 기도

기도를 떠받치는 구할 수 없는 것들

간절함과 불가능

웃음 뒤의 눈물

뚱뚱한 냉장고와 텅빈 배 속

빗방울의 입장에서 보면

존재하지 않지만 분명하게 존재하는 것들이

보일 수도 있겠다

우리가 아플 때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