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마다 봄이 되면

조병화


해마다 봄이 되면
어린 시절 그분의 말씀
항상 봄처럼 부지런해라.
땅 속에서, 땅 위에서
공중에서
생명을 만드는 쉼 없는 작업
지금 내가 어린 벗에게 다시 하는 말이
항상 봄처럼 부지런해라.

해마다 봄이 되면
어린 시절 그분의 말씀
항상 봄처럼 꿈을 지녀라.
보이는 곳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생명을 생명답게 키우는 꿈
봄은 피어나는 가슴
지금 내가 어린 벗에게 다시 하는 말이
항상 봄처럼 꿈을 지녀라.

오,해마다 봄이 되면
어린 시절 그분의 말씀
항상 봄처럼 새로워라.
나뭇가지에서, 물 위에서, 둑에서
솟는 대지의 눈
지금 내가 어린 벗에게 하는 말이
항상 봄처럼 새로워라


* tirol's thought

요 며칠 세차게 바람이 불었다.
제 아무리 거세도
봄바람은 봄바람인지라
바람 끝이 맵지는 않았다.

오후에
영등포에 있는 연수실에 다녀오면서 보니
강남 교보문고의 글판에도 봄이 왔다.


[2006.3.6 - 5.31]

'시 읽어주는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나무 실업률 - 손택수  (1) 2006.03.23
만년필 - 송찬호  (0) 2006.03.22
해마다 봄이 되면 - 조병화  (1) 2006.03.14
주인여자: 청산옥에서 2 - 윤제림  (0) 2006.02.28
기념식수 - 이문재  (2) 2006.02.27
오래된 여행가방 - 김수영  (1) 2006.02.20
댓글
  • 프로필사진 목동 마리아 이렇게 쓰면 가는 건지.......일단은 방문 흔적을 남겨야겠는데..
    교보글판 광화문 사진을 올려 보려고 했더니 안 되구만요.
    이사하고 생각이 많아진 느낌, 잘 전달되어 좋네요.
    2006.04.03 16:33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