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현의 본명은?

황동규

너는 세상 버리고 나서 더욱 까다로워졌구나.
내일 네 삼주기(週忌)를 맞기 위해
오늘밤 가장 깊이 숨겨두었던 술병을 따
알반 베르크 사중주단을 CD로 불러놓고
한잔 들게 하는구나.
이곳 사람들은 하나같이 삼 년 더 낡았다.
그곳엔 지금 새 망초 구름성(城)이 서고
물결나비들이 날겠지.
네가 웃고 있구나 소리없이.
참 거기도「서편제」있니?
광남아!


/황동규 시집, 미시령 큰바람, 문학과 지성사, 1993년/


* tirol's thought

이 시를 읽다보니 김현과 황동규가 자주 다녔었다는 '반포치킨'에서 읽은 '대설날'이라는 시가 떠오른다. 아내가 살고 있던 반포를 뻔질나게 드나들던 연애시절 들러 본 그 치킨집 벽에 그 시가 걸려있었다.(치킨 맛은 별로였다) 그때도 난 그들의 우정이 참 부러웠는데 오늘 이 시를 읽으면서도 역시 그렇다.

'시 읽어주는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타 2 - 김충규  (0) 2005.06.14
유목의 꿈 - 박남준  (0) 2005.06.13
김현의 본명은? - 황동규  (3) 2005.06.10
베드로 1 - 조정권  (0) 2005.06.08
죽고 난 뒤의 팬티 - 오규원  (0) 2005.06.01
근황 - 최승자  (2) 2005.05.26
댓글
  • 프로필사진 아내 내가 20년 간 반포치킨에서 함께 한 사람 중
    유일하게 치킨맛 별로라고 하는 사람이 당신이랍니다.
    그 특유한 마늘 소스에 모두들 즐거워했는데...쩝.

    오늘 고등학교 친구들 모임이라지요?
    비도 오겠다, 간만의 모임이라 술이 막 들어갈까
    걱정되네요. 천천히, 천천히.
    2005.06.10 16:37
  • 프로필사진 반포치킨은.. 구반포에 세화여고 근처의 반포치킨 ?!ㅋ 2005.06.26 13:02
  • 프로필사진 tirol 예, 맞습니다.
    그런데 뉘신지?
    2005.06.27 12:43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