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서정주


섭섭하게,
그러나
아조 섭섭치는 말고
좀 섭섭한 듯만 하게,

이별이게,
그러나
아주 영 이별은 말고
어디 내생에서라도
다시 만나기로 하는 이별이게,

연꽃
만나러 가는
바람 아니라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엊그제
만나고 가는 바람 아니라
한두 철 전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 tirol's thought

사람의 마음은 홑겹이 아니라 여러겹이다. 시도 그렇다.


Tracked from http://210.178.26.193/~weplus/tt/index.php?pl=67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