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흔들리며 피는 꽃

도종환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면서 피었나니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나니
흔들리지 않고 가는 사랑이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빛나는 꽃들도
다 젖으며 젖으며 피었나니
바람과 비에 젖으며 꽃잎 따뜻하게 피웠나니
젖지 않고 가는 삶이 어디 있으랴


* tirol's thought

2004년 봄, 교보생명 광화문 글판에 걸렸던 시다.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며 피었나니


김용택'아픈데서 피지 않는 꽃이 어디 있으랴'라고 하더니 도종환은 '흔들림'을 이야기한다.
'흔들림'과 '아픔'을 생각하며 보는 꽃은 남다르다.
세상 천지가 꽃들로 가득한 봄날,
흔들림과 아픔도 세상에 가득하다.


[2004.03.01~2004.05.31]


반응형

'시 읽어주는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악어 - 고영민  (0) 2005.05.11
남편 - 문정희  (1) 2005.05.09
흔들리며 피는 꽃 - 도종환  (5) 2005.05.03
낯선 곳 - 고은  (2) 2005.04.29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 정현종  (1) 2005.04.27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 백석  (0) 2005.04.26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