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 읽어주는 남자

연가

tirol 1991. 3. 2. 14:14

연가

tirol

언제나 그대와 나 사이의 강물가를 거닐며 혼자울었습니다 손을 아무리 흔들어 보아도 있는 힘껏 목청을 울려보아도 그대는 그저 저편에서 눈부신 웃음만 짓고 계셨죠 나를 보시기나 한건지 하여튼 난 그댈위해 노랠부르고 그대를 위해 성을 쌓았읍니다 행복했읍니다 가끔 행여 그대가 나를 모른체 하시는 것 같음에 서러워 그대 몰래 그늘가 벽에 머리를 찧으며 눈물처럼 흐르는 피를 우두커니 지켜보기도 했답니다 그러나 그대는 늘 떠나시고 그대가 막 떠나시며 남기는 연분홍 빛 눈웃음에 가슴졸이며 내 영혼 서서히 이울어져감을 봅니다 그대없는 내가 무슨 소용 있을까요 그대는 내 시작이며 끝입니다 사랑할 수 없지만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수수께끼입니다 오늘도 난 강가에 나와 앉아 노랠부르고 성을 쌓습니다 늘 떠나시며 늘 돌아오시는 그대를 위해.

1991년 봄.

반응형

'시 읽어주는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옛사랑 - 티롤  (0) 1995.01.25
어머니 - 티롤  (0) 1994.04.15
소래포구에서 - 티롤  (0) 1994.03.25
연극이 끝난 후에 - 티롤  (0) 1994.03.01
흑백사진 - 티롤  (0) 1992.06.25
연가  (1) 1991.03.02
TAG
댓글
  • 프로필사진 소현 좋은데,,,,
    옛날에 이런 시 보여주지 그랬어? ㅎㅎ
    가슴 한 구석이 아리는 기분 느꼈을거야.
    2006.11.22 19:17
댓글쓰기 폼